제목
글쓴이
거짓말 아닙니다. file
도도
2022-11-25
    먹 시, 혹은 흑감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어제는 동네 어귀에서 먹 시를 보았습니다.   병들거나 연기에 그을린 줄 알았습니다. 검은 점이 있는 먹 시는 종종 봐왔는데 이렇게 까만 감은 처음입니다. 신기합니다.   우리가 몰라서 그렇지, 세상은 신기한 것...  
가는 세월-2- file
JTNTV
2022-11-24
"너는 어제 왔고 나는 정처없이 가니 오늘날 어찌 너로 우리와 함께 유리하게 하리요 너도 돌아가고 네 동포들도 데려가라 은혜와 진리가 너와 함께 있기를 원하노라"(삼하 15:20)  
인생은 그 날이 풀과 같으며... 1 file
JTNTV
2022-11-19
"인생은 그 날이 풀과 같으며 그 영화가 들의 꽃과 같도다 16 그것은 바람이 지나면 없어지나니 그 곳이 다시 알지 못하거니와 17 여호와의 인자하심은 자기를 경외하는 자에게 영원부터 영원까지 이르며 그의 의는 자손의 자손에게 미치리니 18 곧 그 언약을...  
가는 세월 -1- 사진 정기남 작 1 file
JTNTV
2022-11-16
가는 세월 전도서 1:1~6절 "1 다윗의 아들 예루살렘 왕 전도자의 말씀이라 2 전도자(傳道者)가 가로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3 사람이 해 아래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자기에게 무엇이 유익한고 4 한 세대는 가고 한 세대는 오되 ...  
살아가는 방법 1 file
두란노
2022-10-09
    하나님께서는 수많은 종류의 생명체들을 창조 하셨을 뿐만 아니라 그들이 각각 다른 방법으로 살아 갈 수 있는 기술들을 가르쳐 주셨다. 그래서 식물의 살아가는 방법이 다르고 동물들의 살아가는 방법이 다르다. 종류에 따라서 어떤 것들은 하늘에서, 어...  
빛이 있으라! file
두란노
2022-08-15
  "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그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창1:3~4)"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만물중에 가장 먼저 만드신 것이 빛이었다. 이것은 우연이 아니다. 빛이 있음으로서 모든 생명이 살아 갈 수 있는 바탕이 마련...  
새 희망의 언약 1 file
두란노
2022-08-03
어제 우리 동네에 아름다운 무지개가 떳습니다. 노아 시대에 하나님의 심판이 끝나고 하나님이 무지개를 통하여 보여주신 새 희망의 언약이 생각나서 기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암울해 보이는 이 나라의 현실이 빨리 끝이나고 하나님께서 이 땅에도 새로운 희...  
뻐꾹이의 탁란 2 file
두란노
2022-07-30
    세상에서 가장 뻔뻔하고 염치없고 얄밉고 불한당 같은 새를 꼽는다면 그 첫번째는 틀림없이 뻐꾹이 일 것이다. 남의 둥지에 알을 낳고 먼저 부화한 뻐꾹이 새끼는 둥지 주인의 알들을 다 밀어서 떨어뜨림으로 부화하지 못하게 하거나 혹시 부화를 한다고 ...  
백로의 우아한 자태를 바라보며 1 file
두란노
2022-06-16
      얼마전에 가수 나훈아씨가 불러서 히트가 된 노래중에 "테스형"이라는 노개가 있었지요. "테스형 세상이 왜이래~~" 이렇게 시작되는 노래인데 오늘날 정치권에서 벌어지는 모습들을 보면 정말로 점입가경입니다. 얼마전 몇번에 걸쳐 백로들의 서식지에 ...  
서로 믿고 살아 가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file
두란노
2022-03-16
  오래전에 찍은 사진을 뒤적이다가 언뜻 사진 한 컷이 눈에 들어 왔다. 작은 새가 사람 손에 있는 먹이를 먹기 위해서 손에 날아와 앉는 모습의 사진이다. 겁이 많은 새지만 자기를 해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을 때 친밀하게 다가 올 수 있는 것이 아닐...  
봄이 왔으면 좋겠다 file
두란노
2022-01-24
    지긋지긋한 코로나는 언제 끝이 나려나 경제난으로 자영업자들의 한숨소리는 커져만 가고 정치권의 거짓과 비방과 욕설로 국민들은 지쳐가는데 한파와 폭설까지 겹치면서 이웃간의 정까지 얼어붙는다.   어서어서 봄이 왔으면 좋겠다. 그래서 봄과 함께 ...  
팔색조와 은사 file
두란노
2021-11-18
      팔색조는 여덟가지 색을 가진 새라고 해서 팔색조라고 부른다. 우리 나라에서는 쉽게 보기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대단히 아름다운 새이기도 하다. 흔히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가 가능하거나 다양한 신분을 갖인 사람을 가리켜  팔색조라고 하고 비슷한 의...  
천국의 황금길 1 file
두란노
2021-11-14
      요한계시록 21장에 보면 천사가 사도 요한을 크고 높은 산으로 데리고 가서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을 보여주시는 장면이 나오는데, 하나님의 영광의 빛이 가득하고 열두 기초석으로 부터 시작해서 열두 문과 성벽이 모두다 갖가지 보...  
인생의 황혼을 바라보며... 1 file
두란노
2021-11-07
    요즈음 우리는 60대나 70대 정도의 사람들을 보고 노인이라 부르기가 어색한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남자 여자를 막론하고 어찌 그리 젊어 보이는지...  그래도 나이를 먹는 것은 사실이고 늙는다는 것 또한 사실이니 어찌 늙음을 부인 할 수 있겠습니까?...  
여호와를 찬양하라! file
두란노
2021-09-20
    "내 영혼아 여호와를 찬양하라. 나의 생전에 여호와를 찬양하며 나의 평생에 내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시146:1~2>   코로나로 안하여 많은 사람들이 실의에 빠져있고 정치권도 뒤숭숭하고 남북 관계도 여전히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네요. 에휴~~ 돌아...  
희망의 속삭임 file
도도
2021-08-26
  어두울수록 진가가 발휘됩니다. 캄캄한 밤 망망대해에서 가장 반가운 것은 등대일 것입니다.   불을 밝히기 시작하는 등대를 보며 어두워질 세상을 봅니다.   빛을 잃어가는 세상에서 희망의 시작이 함께하고 있음을 봅니다.   화려하고 아름답던 주변들은 ...  
당연한 일 file
도도
2021-08-11
  호스피스 병동 입구 인생의 끝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돕는 이들에게 당부하는 글귀가 마음을 흔든다 의사와 간호사와 그리고 봉사자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글이 매일 그 문구를 대면하는 이들에게는 그곳에 그런 부탁이 있는지 조차도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  
받은 복을 세어보면 file
도도
2021-07-07
    무심하게 살면 모르지만 찾아보고 세어보면 받은 복이 많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분의 피로 죄 가운데에서 건짐을 받고 겸손함과 순종으로 다가가면 언제든지 안전하게 보호되고 인도됩니다. 우리가 실족하지 않도록 성령의 도우심으로 오늘도 행복한 ...  
감추어도 드러난다 file
도도
2021-04-11
    낮에 하는 말은 새가 듣고 밤에 하는 말은 쥐가 듣는다는 속담이 생각난다 굳게 걸어 잠그고 담을 높이 쌓고 철옹성에서 일어난 일이지만 보는 이가 있다 숨어서 하는 일도 남의 눈에 드러난다 하물며 인생들의 모든 것을 마치 머리털까지 세신 바 된 하...  
기쁨을 찾은 날 1 file
도도
2021-04-04
  믿음을 선물 받은 사람이 누릴 수 있는 축복이 부활의 신앙이다 그 날을 기대하며 부활절을 맞이한다   사순절과 고난주간을 지나면서 그리스도를 깊은 묵상하고 예수님의 고난을 몸과 마음에 새기며 부활의 기쁨을 일상에서 찾을 수 있는 신앙이고 싶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