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대 사탕.jpg

 

 

 

 

 

 

 

막대 사탕!

시장통을 거쳐 가는 8번 버스

시장통을 거쳐 가는 8번 버스엔 늘 승객들이 만원입니다. ​보따리마다 주고받은 정을 받아 온다고들 입가에는 흐뭇한 미소를 매달고 있었구요 한참을 달리든 버스 안에서 갑자기 아기 울음소리가 울려 퍼지는 게 아니겠어요

잠시 후

그치겠지 했던 아이의 울음소리는 세 정거장을 거쳐 올 때까지도 그칠 기미가 없어 보였기에 ​슬슬 화가 난 승객들은 여기저기서 “아줌마 아기 좀 잘 달래 봐요..”“버스 전세 냈나..” “이봐요. 아줌마! 내려서 택시 타고 가요 여러 사람 힘들게 하지 말고.... “ “아~짜증 나.. 정말 “ 아기를 업은 아줌마에 대한 원성과 화난 표정들이 버스 안을 가득 메우고 있을 그때 버스가 멈추어 섭니다

​ 여기서 아주머니를 내리게 하려나 보다며 바라보는 승객들 마음과는 달리 내려야 할 아주머닌 안 내리고 기사님이 일어서 문을 열고 나갔다 오더니 무언가를 손에 들고 성큼성큼 아이 엄마에게로 다가가 긴 막대사탕의 비닐을 벗겨 아기 입에 물려주니 그제서야 아이는 울음을 그치는게 아니겠어요

​​

다시 버스는 출발했고

버스 안에 승객들은 소리만 지른게 미안해서인지 멀뚱히 창 밖만 바라보는 가운데 ​다음 정거장에서 내리게 된 아이 엄마는 버스 기사에게 다가와 고개를 숙이며​ "손등에 다른 한 손"을 세워 보입니다 “고맙습니다.. “라는 수화로 고마움을 표현한 아이 엄마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청각 장애인이었습니다

​​

아이 엄마가 내린 뒤 버스 기사는 아주머니와 아이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출발하지 않는 채 사랑의 불빛을 멀리 비추어 주고 있었는데도 누구 하나 "빨리 갑시다” ​라고 말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펴냄/노자규의 골목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