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이실 직고"

IMG_0080-01.JPG




무조건
'옳습니다'로 출세하려는 사람들에게. 그리고 '옳습니다'만을 사랑하는 윗분들이 있다면. 이조 숙종 때의 일이다. 당하관 벼슬에 있던 이 관명이 어사(어사)의 직함을 갖고 영남지방 사찰을 나갔었다. 이 관명이 돌아가자 임금은 그를 불러 물었다.

"그래, 그대가 이번에 돌아본 염남은 어떻던가요? 관리들이 민폐가 없다고는 할 수 없겠지요?" 마음이 곧은 이 관명은 어떤 후궁의 소유로 되어 있는 섬에 대해 이실직고하였다. "황공하오나 한 가지만 아뢰옵나이다. 통영 관할 밑의 섬 하나가 어인 일인지 대궐식구 가운데 한 분의 소유로 되어 있었습니다. 고로 그 섬은 관리의 수탈이 어찌나 심한지 백성들의 궁핍을 차마 눈으로 볼 수가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임금은 화를 벌컥 냈다. 철여의를 들어 책상을 내리쳤다. 책상이 박살이 났다. "내가 그 조그만 섬 하나를 후궁에게 준 것이 그렇게도 불찰이란 말이오!" 이 관명은 그러나 태연자약하였다. "그 일로 저를 그리 탓하신다면 물러나겠습니다. 파직하여 주시옵소서."

임금은 더욱 목청을 높였다. "그만둘 테면 그만두시오!" 임금은 승지에게 당장 전교를 쓰라고 명하였다. 승지는 당황한 빛으로 붓을 들었다. "전 수의어사 이 관명에게 부제학을 제수한다." 승지는 의외의 분부에 놀라면서 교지를 써 내려 갔다. 임금의 명은 계속되었다. "또 한장 쓰시오. 부제학 이 관명에게 홍문제학을 제수한다." "또 한장 쓰시오. 홍문제학 이 관명에게 호조판서를 제수한다." 이리하여 감투가 달아날 줄 알았던 이 관명은 도리어 삼계급 특진이 되었다. 임금은 이 관명을 가까이 불러 말하였다. "경의 충간으로 내 잘못을 깨달았소. 법 앞에는 어느 누구도 평등하오. 앞으로도 그와 같은 신념을 변치 말고 일해 주기 바라오." 당신은 바르지 못한 것을 보고 그냥 지나치지는 않습니까?

아놀드 토인비는 "인류문명의 흥망성쇠는 위기에서 비롯되며, 위기를 이겨낸 민족은 흥하지만 도전에 굴복하면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진다." 했고,
 
노벨 평화상을 받은 모트 박사는 "인간의 극심한 역경은 하나님에게는 기회가 된다"고 했다. 성경은 "대저 의인은 일곱 번 넘어질지라도 다시 일어나려니와 악인은 재앙으로 인하여 엎드러지느니라 (24:16)"라고 말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