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천국이 종교망국으로 치닫나?
              염불보다 잿밥,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픈 속물근성 버려야 
                                                  백승목 논설위원, hugepine@hanmail.net

 c_20110224_99506_145901.jpg
 대한민국 헌법 제20조는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자기나, "국교(國敎)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종교와 정치는 분리된다."고 명문 화 함으로서 신앙의자유와 함께 종교간 공존과 평화를 누리어 온 종교천국이다.

 그러나 최근까지 종교간 평화가 잘 유지돼 오다가 1970년대 초반부터 종교계에 소위 해방신학이란 게 접목되면서 위장취업자들의 소굴이 된 인명진의 도시산업선교회와 김진홍의 빈민교회가 적화혁명의 기층 민중을 파고들기 시작한 이래 천주교에 정의구현사제단이란 사설조직이 결성되고, 불교계도 '실천승가회'를 중심으로 현실참여를 빙자한 친북반역성향의 승려가 조직화 되었다.

 이들 종교인들은 김일성이 붙여 준 '양심적인 종교인' 이란 딱지를 훈장처럼 뽐내며 문익환 문규현 등의 밀입북 경우에서 보듯이 보다 노골적이고 적극적인 친북행각에 나섰다.

 이와 관련 2003년 10월 동북아 전략연구소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김일성은 1974년 4월 대남공작요원과 비밀담화에서 "남조선에 내려가서 제일 뚫고 들어가기 좋은 곳이 어딘가 하면 교회입니다. 교회에는 이력서, 보증서 없이도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고, 그저 성경책이나 하나 옆에 끼고 부지런히 다니면서 헌금이나 많이 내면 누구든지 신임 받을 수 있다."고 강조 하였다.

 김일성은 이어서 "일단 이렇게 신임을 얻어 가지고 그들의 비위를 맞춰가며 미끼를 잘 던지면 신부, 목사들도 얼마든지 휘어잡을 수 있다. 문제는 우리 공작원들이 남조선의 현지 실정을 어떻게 잘 이용하느냐 하는데 달려있는 것이다." 라고 부연했다는 사실이 시사해 주는 바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변질에 변질을 거듭해 온 종교계는 2000년대에 들어와 김대중 노무현 친북정권하에서 보다 노골적으로 친북반역세력의 전위역할을 담당했는바, 일예를 들자면, 2004년 8.15 해방 59주년을 기하여 8월 13일 각 종교대표 40인이 친북일색으로 된 '8.15 59돌 종교인 통일평화선언' 을 발표했는바 이들의 명단은 아래와 같다.

△ 불교(스님10명)
   법타, 도관, 법안, 설곡, 장적, 정산, 지원, 진관, 혜조, 효림

△천주교(신부10명) 
  문규현, 고원일, 고정배, 김영식, 김인국, 김진룡, 맹제영, 정진호, 조명연, 최경식

△ 원불교(교무10명)
   김현, 강태운, 김대선, 김성근, 김인경, 박숭인, 정상덕, 최서연, 최진선, 하상덕

△ 기독교(목사10명)
   홍근수, 김경호, 김성윤, 나핵집, 문대골, 윤문자, 유원규, 장창원, 정진우, 한상렬

 그러다가 2007년 대선을 기점으로 노무현 시절 총애를 받던 천주교 송기인과 문정현, 문규현 형제와 성공회 이재정 등 이념편향성신부(?)들을 대신해서 김진홍과 인명진, K모와 J모 등 목사들이 한나라당에 침투 연계하여 정치목사로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함으로서 불교계로부터 'MB정부의 종교편향' 시비의 발단이 돼 왔다.

 그러던 차 2011년도 예산에서 한나라당 안상수가 불교계 무마 차원에서 증액을 약속했던 템플스테이(Temple Stay)예산이 2010년 대비 1/3이나 대폭 삭감된데 대한 반발로 조계종을 중심으로 '반 이명박, 반 한나라당 투쟁'이 전개되고 있다.

 이에 대하여 기독교계에서는 '역차별론'을 전개하는가 하면, 최근에는 한나라당이 추진하려던 '이슬람채권법'에 강력하게 반발, 정치권을 압박하여 말을 꺼낸 지 5일 만에 '없었던 일'로 만들어 버리는 실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이런 과정에서 송기인, 문규현, 문정현, 정의구현사제단 등 이념 신부와 홍근수 한상렬 목사, 진관 효림 스님 등 좌편향 종교인 무리와 김진홍 인명진 등 정치목사가 등장하여 종교편향문제와 종교간 갈등이 증폭되어 종교전쟁의 전조가 아닌가 하는 불길한 예감까지 드는 게 사실이다.

 특히 최근에 조계종 등 불교계가 벌이고 있는 노골적인 반정부투쟁은 그 이유와 명분이 어디에 있건 명백한 정치투쟁으로서 정교(政敎)분리라는 헌법정신에도 크게 위배 되는 것이다.

 불교계가 문제를 삼고 있는 템풀 스테이 예산은 2004년 18억에서부터 2010년에는 185억으로 10배나 늘어났다가 2011년 예산에서 60억이 이상 삭감된 122억5천만원이 책정돼 불교계의 공분(?)을 사고 있지만 이에 대한 기독교계의 역 차별론과 반격 또한 만만치 않다.

 여기에서 짚어봐야 할 것은 국민혈세에서 지원되는 템플 스테이의 명분이나 예산규모의 적절성이 아니라 '염불보다 잿밥' 이라는 불교계에 대한 빈축과 템플 스테이에 필적할 처치스테이(Church Stay)를 할 만큼 수 천 명을 수용할 대형교회 말고 우리역사와 문화에 뿌리를 내린 유서 깊고 전통 있는 교회가 있느냐 할 때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픈' 기독교계의 비종교적 자세에 대한 비판이다.

 기독교의 경우 특유의 교리에 근거하기 때문일지는 몰라도 타 종교에 대한 극단적인 배타성으로 인해서 일부 광신적 목사와 신도들이 사찰에 불을 지르고 단군상의 목을 자르고 장승을 불태우는 '범죄적' 행태에 대한 자성과 반성이 필요하다고 보며, 종교계와 종교인은 세금 한 푼 안내는 집단이라는 인식과 특정 교파 중에는 교리를 내세워 집총거부와 군 입대거부현상까지 벌임으로서 납세와 국방의무를 외면한 '비국민' 이란 지탄도 받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종계인도 참정권과 표현의 자유는 보장 돼 있다. 그렇다고 해서 어떤 이유, 어떤 명분으로라도 특정 정치인과 특정정당에 대한 반대투쟁을 집단적이고 조직적으로 전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아무개를 잡아먹으라고 설교를 하는 살벌함과, 극단적 원리주의와,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와 이슬람까지 종교간 갈등이 초래할 재앙은 상상이상일 것이라는 점에 전율하게 된다.

 예컨대, 한나라당을 반대한다면, 민주당과 민노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김대중과 노무현 잔당지지를 선동한다는 해석이 가능한 것이며, 민노당과 北 사민당 그리고 노동당과 관계를 감안한다면, 현정권타도 친북정권수립, 북 3대 세습체제옹호투쟁으로 확대해석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종교는 종교다울 때 종교로서 의미가 있다. 이념의 노예가 되거나, 정치꾼으로 전업하거나, 정권투쟁에 악용되어서는 결단코 아니 된다. 기독교는 교회로 천주교는 성당으로 불교는 사찰로 복귀하라. 세속적 이권다툼이나 노골적인 정치투쟁 역시 정교분리원칙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며, 불교의 이념적 편향성을 드러낸 것으로 오해 할 근거가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