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옷 입은 예수왕권선교회 그들은 누구인가? 

1.jpg
 
 오산지역에 나타난 그들 “하나님을 표현하는 색이 흰색이라고 하는데 ?
최근 경기도 일대는 물론 오산지역 교회들이 긴장을 풀지 않고 있다. 아래위로 흰옷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심심찮게 보인다. 그들은 ‘예수왕권세계선교회’(왕권회) 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와 합동총회, 합신총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예수왕권세계선교회'는 지난 달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주간 내내 대형집회를 가진 바 있으며 많은 기성 성도들에게 혼란을 주기도 했다. 그들은 하나님은 빛이시라며 그 빛이신 하나님을 표현할 수 있는 색은 하얀색이기에 흰옷을 입는다고 주장하고 또한 자신들의 단체에 예수님이 현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이 오산지역에 들어와 온통 흰옷을 입고 활보하고 있기에 그들을 보는 이들은 의아해 하며 곱지 않은 표정들이다. 이들의 활동 동기를 보면 10년 전 이재록 씨의 만민중앙교회에서 1998년 7월 10일 금요철야 시간에 벌어진 ‘주님 임재 주장 사건’이다. 만민중앙교회는 당시 왕권회보다 몇 배나 많은 인파들이 몰려들었다. 주님이 자신들의 강단에 임재 한다고 며칠 전부터 광고를 했기 때문에 그 광경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 든 것이다. 그 때 만민중앙교회 신도들도 왕권회 신도들과 동일하게 흰옷을 입고 몰려 다녔다. 당시 이재록 씨가 강단에서 “주님, 임재 하시옵소서”라며 간절히 외쳤고 수천 명의 신도들이 일어서서 열광적으로 노래를 불렀다.

2.jpg

▲ 공개적인 집회에서 이재록 씨에게 큰 절을 올리는 만민중앙교회 신도들(위)과 왕권회 집회에서 강대상을 향하고 손을 흔드는 신도들(아래)

이 자리에서 영안이 열렸다는 몇몇 여성들이 마이크를 잡고 주님이 만민중앙교회로 임재한다며 내려오는 모습을 묘사하고 어떤 여자는 주님이 임재하셔서 보좌에 앉으셨는데 그 모습이 이재록 씨의 모습과 유사하다는 발언까지 했다. 이 사건이 있기 얼마 전 신도들은 이재록 씨 내외에게 공적 집회에서 큰 절을 올리는 일까지 있었다.

현재 흰옷을 입고 다니는 그들을 보면 만민중앙교회를 연상하게 된다. 왕권회는 예수님이 교주 심화실 씨의 몸으로 현현했다고 한다. 예수님이 현현해 그 사람의 인격 속에 실제적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은 자신들의 지도자인 모세가 시내산에서 내려오지 않자 그 형 아론을 부추겨 ‘여호와’신을 만들도록 한다. 금 송아지를 만들어 놓고 아론은 ‘이것이 바로 우리를 출애굽하게 한 여호와’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금송아지를 향해 절을 하고 춤을 췄다. 그들은 여호와를 기뻐하며 경배했다고 생각했지만 실상은 금송아지에 절한 것이다. 금송아지는 여호와가 아니기 때문이다.

3.jpg

▲ '예수왕권선교회 흰옷을 입은 심화실씨 그를 향해 손을 흔들며 입을 크게 벌여 교주가 주는 것을 받아 먹으면서 감격하고 있는 신도들(위, 아래)

왕권회의 신도들은 심화실 씨 등을 향해 큰 절을 올리면서도 ‘예수님께 경배한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그 사람 안에 오신 예수를 경배하는 것이지 인간을 경배한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 단체 신도들은 지금이라도 성경을 펴서 이스라엘 백성들의 ‘금송아지’ 사건을 자세히 읽어봤으면 한다. 그리고 왕권회에서 정말 경배 받는 사람은 누구인지 깊게 생각해 보길 바란다. 말만 ‘주님께 영광’이라고 외치면 그분이 영광을 받는 것인가?

안타까운 것은 왕권회에 출석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평범하게 우리들 곁에서 신앙생활하던 정통교회 성도들, 심지어 목회자들, 그 자녀들이라는 점이다. 최근 예수님이 현현했다는 주장을 펴며 이단의 모습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예수왕권선교회. 이 같은 사이비단체에 일부 알만한 언론 기자들까지 참석해 그들의 돈을 챙겼갔다는 그들 관계자의 말이다. 무엇보다 예수 왕권선교회에 일부 언론은 물론 목회자, 성도들이 더 이상 현혹되지 않도록 한국교회의 더 강력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