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진 것들의 가치



초롱꽃0202.jpg


"
하나님은 부서진 것들을 사용 하신다" 히브리 격언이 있다.

 

단단한 곡식이 부서져야 빵이 된다.

포도주도, 향수도 부서짐을 통하여 만들어 진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도 
 

우리의 입 안에서 고르고 잘게 부서져야

소화되어 우리몸의 영양분이 된다.

 

사람도 원숙한 인격과 신앙을 갖추려면

반드시 부서지는 과정을 겪어야 한다.

부서짐의 사이즈가 성숙함의 사이즈가 되기 때문이다.

 

가을이면 시골에서는

도리깨질하는 장면을 흔히 볼 수 있다.

 

거두어들인 곡식을 앞마당에 펼쳐놓고

사정없이 도리깨로 후려친다.

 

곡식들의 신음소리에도....

(왜 나만 때려?) 곡식들의 저항 소리에도...

 

(이제 그만 좀 때려!)

농부는 아랑곳 하지 않고 한참을 내려친다.

 

그러나 사실 알고 보면 아프라고 때림이 아니다.

미워서 때림도 아니다.

껍데기를 벗겨내기 위함이다.

알곡과 쭉정이를 가려내기 위함이다.

더 잘게 부수기 위함이다.

 

우리의 농부이신 하나님께서도 우리에게 도리깨질을 하신다.

시도 때도 없이 말이다.

우리는 너무 아파 차마 소리도 못낸다.

"왜 나만 때리느냐고?" 불평도 한다.

 

이렇게 힘들고 어려워서 누가 예수를 믿겠냐고 투덜대기도 한다.

그래도 하나님의 도리깨질은 멈추지 않는다.

더 많이 부서져라 하심이다.

더 많이 죽으라 하심이다.

 

도리깨질의 강도가 하나님 사랑의 깊이다.

왜냐하면 부서져야 사용하시고 부서진 만큼

하나님은 귀하게 쓰시기 때문이다. 아멘

 

“거룩한 것을 개에게 주지 말며 너희 진주를

돼지 앞에 던지지 말라 그들이 그것을 발로 밟고

돌이켜 너희를 찢어 상하게 할까 염려하라,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7:6~8) 아멘